靑 “법무부 장관 인선 시간 걸린다”… "전해철 추측 자제"
靑 “법무부 장관 인선 시간 걸린다”… "전해철 추측 자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10.1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장관 인선 신중 모드
아베 친서 전달엔 “확정적으로 말하기 어려워”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새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된 가운데 청와대가 “법무부 장관 인선 직업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추측을 자제해 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18일 청와대 측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 의원이 새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유력하다는 관측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 측은 “어떤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대통령이 갖고 있을 것이다”며 “이를 추측해서 우리가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저희도 흐름과 가닥을 잡기 어려운 게 인사”라며 “인사 시즌이 되면 늘 여러 추측이 난무하는데 신중하게 보도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는 이날 오전 전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역할을 고심 중이다”며 “할 일이 있으면 피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계 일각에서는 전 의원이 새 법무장관 인선을 부인하지 않는 것으로 봐 법무장관 후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기도 했다. 

청와대 측은 인선 과정 진행 상황도 언급을 신중히 했다. 청와대 측은 “현재 인선 과정이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진행 단계를 말하면 또 대략 짐작이 되기에 그 역시 말할 수 없다”며 “다만 대통령이 법무부 차관 면담에서 ‘후임 장관 인선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는데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주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만나 “후임 장관을 인선하는 데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리는 반면 검찰개혁은 아주 시급한 과제”라며 장관대행으로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현재 새 법무부장관 인선으로 전해철 의원을 비롯해 김오수 차관, 박범계 의원, 봉욱 전 대검차장 등도 오르고 있다. 검찰개혁을 힘있게 뒷받침할 상징적 인물을 찾아야하는 동시에 청문 정국을 잡음없이 돌파할 후보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청와대는 시간이 걸리더라고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24일 일왕 즉위식 행사 참석차 방일하는 이낙연 국무총리편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친서를 전달한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우리가 명확하게 친서를 준비하고 있다고 확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다만 문 대통령과 이 총리가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하는 게 좋겠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렇다”고 인정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