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주홍빛으로 물들어…집집마다 둥시감 ‘주렁주렁’
상주, 주홍빛으로 물들어…집집마다 둥시감 ‘주렁주렁’
  • 김병식 기자
  • 승인 2019.10.1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상주시)
(사진=상주시)

전국 최대 떫은 감 생산지인 경북 상주가 주홍빛으로 물들고 둥시감이 집집마다 주렁주렁 매달려 익어가고 있다.

17일 상주시에 따르면 둥시는 예전에는 분시, 원시, 먹시 등으로도 불렸으며, 어원은 둥글다에서 온 ‘둥’과 감나무의 한자어 ’시‘의 합성어다. 감이 둥근데서 유래됐으며, 둥시는 상주곶감의 재료로 쓰인다.

상주감은 일반감에 비해 당도는 4배, 비타민A 함유량은 7배, 비타민C 함유량은 1.5배 높다. 상주 감으로 만든 상주곶감에는 100g당 에너지 216kcal, 탄수화물 중 당질 45g, 섬유 3.0g, 비타민A 7,483IU, 비타민C 45㎎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또 혈액 응고 저해물질인 글루코스와 갈락토스로 구성된 다당류가 있고 항 혈전작용과 혈액순환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스코폴리틴(Scopoletin)이란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건강에 최고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전국최대 떫은 감 및 곶감 생산지 상주 명성에 걸맞게 주요 도로변에 2000여 그루의 감나무 가로수가 조성되어 상주에서만 볼 수 있는 새로운 곶감명소로 가을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황천모 시장은 “올해는 감 작황이 좋아 상주의 마을마다 주홍빛 물결을 이루고 있고 관광객이 찾아와 곶감의 본향인 상주를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상주/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