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다목적임무 수행 가능한 ‘대형수송함-Ⅱ’ 개념설계 수주
현대重, 다목적임무 수행 가능한 ‘대형수송함-Ⅱ’ 개념설계 수주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0.17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착수 회의 시작…2020년 하반기 해군 납품 예정
(사진=현대중공업)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차세대 대형수송함 개념설계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해군본부와 ‘대형수송함-Ⅱ(LPX-Ⅱ) 개념설계 기술지원 연구용역’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개념설계 사업은 ‘함정의 운용개념과 작전운용성능(안)’을 정립하기 위해 함정의 개략적인 특성을 결정하는 사업이다. 이 개념설계 결과에 따라 대형수송함-Ⅱ에 적용되는 성능·기술 등에 대한 요구 사항과 획득 방안이 결정되고 추후 실제 건조 사업이 진행된다.

대형수송함-Ⅱ는 기존 해군이 운용하던 대형수송함-I인 독도함·마라도함과 달리 전투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도록 갑판을 특수재질로 하는 등 다목적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중으로 대형수송함-Ⅱ의 개념설계 착수 회의를 시작해 내년 하반기에 해군에 납품할 예정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8월 단거리 이·착륙전투기 탑재가 가능한 다목적 대형수송함 국내 건조 계획을 담은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대형수송함-Ⅱ 건조를 위한 청사진을 대한민국 해군과 함께 그려가겠다”며 “첨단기술 기반의 해양강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차세대 이지스함인 ‘광개토-Ⅲ Batch-Ⅱ’의 상세 설계·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