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강원도지사, ASF 관련 軍 4개 군단 합동 긴급회의
최문순 강원도지사, ASF 관련 軍 4개 군단 합동 긴급회의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10.1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원도)
(사진=강원도)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16일 철원군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과 관련해 지난 13일 긴급 방역대책 회의에 이어 후속조치로 도, 軍 4개 군단(2군단, 3군단, 5군단, 8군단) 합동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우선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방지를 위해 15~17일까지 민·軍 합동으로 야생 멧돼지 총기포획·사살 추진 중인 접경지역 민통선 포획단 38개팀 137명(민간 43, 군인 94) 구성·운영에 적극 협조해준 軍에 감사를 표시했다.

강원도에서는 15일 중앙부처(환경부 및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철원군 및 화천군 전 지역 멧돼지 총기 사용 포획을 허용 건의한 바 있고 이에 대해 철원군, 화천군 모두 민통선 이북지역에 대한 총기 포획이 허용돼 금일 대책회의 후 본격적으로 야생멧돼지 포획·수렵을 진행 할 예정이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민통선 내 멧돼지 일제 소탕작전, 군과 엽사를 동원한 합동 총기포획 강화 등 멧돼지 남하 차단 방어선 구축 및 민통선 지역 군부대 합동작전 실시 등을 軍과 협의하고 소독장비, 소독약품 및 방역용품 등 13종 11억6100만원을 軍에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포획작전에 안전사고 및 인명사고에 주의할 것과 멧돼지 폐사체 발견 즉시 신고, 수렵·포획 강화, 폐사체 발견 예찰 등을 신속·강력하게 추진해 민통선 이북지역에 야생멧돼지 ZERO화 대책이 신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 집중과 민·관·군 총력을 주문했다.

j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