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태풍 피해현장서 빛난 자원봉사자 손길  
삼척, 태풍 피해현장서 빛난 자원봉사자 손길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9.10.1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읍면동 피해현장 180여개 기관단체 등 4359명 자원봉사 참여

강원 삼척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산사태, 주택 침수 등 심각한 수해피해 응급복구에 전국에서 모인 자원봉사자들이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14일 기준 수해복구에 180여개 기관·단체 총 4359명(관내 1945명 관외 2414명)이 참여했고, 12일 동안 하루 평균 약 363명의 가슴뛰는 자원봉사활동을 펼쳤다.

초기에는 적십자사, 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관내 자원봉사단체들이 복구활동에 집중 참여하였고, 10월 6일부터는 재해구호협회, 열관리협회, 특수임무유공자회, 기업체, 대학생, 개인, 기관·단체 등 생업을 뒤로하고 수해현장에서 십시일반 뜨거운 자원봉사 마음을 모았다.

피해 현장에서는 마을 진입로와 지붕까지 꽉찬 피해주택 안팎 등의 토사제거 및 침수가구 복구를 비롯해 가전제품‧보일러 점검 및 수리, 세탁‧급식차량 지원, 가재도구 청소 및 환경정비 등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이재민들에게 큰 힘과 위로가 되었다.

시 관계자는 “전국 각지에서 한걸음에 달려와 수해 복구를 위해 힘써주신 자원봉사자 한분 한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여러분들이 흘려주신 구슬땀을 기억하며 이재민들의 생활안정과 빠른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삼척/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