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정경심 교수, 조국 사퇴 소식에 충격받고 펑펑 울어"
김종민 "정경심 교수, 조국 사퇴 소식에 충격받고 펑펑 울어"
  • 허인 기자
  • 승인 2019.10.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 출연… "검찰은 지금 쯤이면 수사 결과 내놓아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 교수가) 전날 조 장관의 사퇴 소식을 듣고 (검찰) 조사를 받다가 상당히 충격을 받고, 펑펑 울다 병원으로 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정 교수도 조 장관의 사퇴를 모르고 있었다고 봐야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봐야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의 사퇴 배경에 대해서는 "조 장관은 하루하루 정말 아슬아슬하게 버텨왔다"며 "가족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것에 대한 인간적인 부담이 제일 컸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조 장관 사퇴 이후 검찰의 수사와 전망에 대해서는 "지금쯤이면 (결과를) 내놓아야 되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조사를 하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다"며 "조사는 하되 다른 이유로 (수사를) 끌거나, 다른 이유로 봉합하거나 하지 말고 국민들 앞에서 정직하게 그동안 조사했던 결과를 내놓고, 거기에 대해 국민이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빨리 제공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조 전 장관의 사퇴에 따른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얘기를 안하는 게 좋겠다"고 말을 아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