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순항’ 문무대왕함, 이탈리아서 위용 뽐내
‘세계 순항’ 문무대왕함, 이탈리아서 위용 뽐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0.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00t급 한국 군함에 외국인들 놀라움 표시 
이탈리아 로마 인근 치비타베키아항에 정박한 한국 구축함 문무대왕함. (사진=치비타베키아 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 인근 치비타베키아항에 정박한 한국 구축함 문무대왕함. (사진=치비타베키아 연합뉴스)

세계 순항 중인 문무대왕함이 이탈리아에서 위용을 과시했다. 

15일 대한민국 해군 순항훈련전단은 “문무대왕함이 13일(현지시간) 오전 이탈리아 로마 인근 치비타베키아항에 닻을 내렸으며 현재 3박4일간의 일정을 소화 중이다”고 전했다. 

이번 순항훈련전단은 한국 주력 구축함인 4400t급 문무대왕함(DDH-Ⅱ)과 군수지원함인 4200t급 화천함(AOE)으로 구성됐다. 구축함에는 임관을 앞둔 제74기 해군사관생도 139명을 비롯해 600여명의 장병 및 군무원이 승선했다. 

지난 8월28일 한국 진해를 출항한 순항훈련전단은 첫 번째 목적지인 필리핀(마닐라)에 도착했으며 이어 베트남(다낭), 태국(사따힙), 인도(뭄바이), 이집트(알렉산드리아) 등을 거쳐 6번째로 이탈리아에 도착하게 됐다. 해군 순항훈련전단이 이탈리아를 방문한 건 2015년 이후 4년 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순항훈련전단의 이탈리아 치비타케키아항 입항 소식에 권희석 주이탈리아 대사와 최병일 한인회장, 현지 교민 등은 힘찬 박수로 이들을 맞았다. 

순항훈련전단은 우리 교민과 외국인들을 위해 전장 150m 규모의 문무대왕함 견학과 화천함 내 방산 홍보 및 전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날 치비타케비아항에는 많은 외국인들이 찾아와 문무대왕함의 위용에 놀라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순항훈련전단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이탈리아 용사 유가족들을 초청해 감사를 표하고 기념품을 전달하는 시간도 가졌다. 또 로마에 있는 이탈리아 적십자본부를 찾아 고인이 된 참전용사들에게 헌화하고 넋을 기리기도 했다. 

한편 순항훈련전단은 임관을 앞둔 4학년 사관생도들이 해군 장교로서 필요한 전문지식과 글로벌 리더십을 키우고 순방국과의 군사 교류 협력을 강화하고자 시행되는 것이다. 1954년 처음 시작된 이래 매해 이뤄지고 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