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서울시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 협약
이랜드, 서울시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 협약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류 수집해 분류 과정서 수도권 노숙인에게 지원
이랜드월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 서울시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이랜드그룹)
이랜드월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 서울시가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이랜드그룹)

이랜드가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지난 10일 서울시와 손잡고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노숙인 의류지원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서울시가 추진해온 사업으로, 시민, 기업과 단체 등으로부터 의류를 모집해 분류 과정을 거쳐 노숙인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할 의류를 모집하기 위해 서울시청과 서울지역 스파오 매장에 방한의류 수거함을 설치·운영하고, 모집 의류는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서 분류 및 배분을 관리하게 된다.

이랜드월드의 SPA브랜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의류 지원 외에도 여름철과 겨울철 노숙인 보호가 시급한 시기에 시민들의 관심 환기 및 지원 사업 참여를 위한 캠페인을 함께 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재단은 스파오와 함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겨울철 노숙인 방한의류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는 “깨끗하고 질 좋은 의류를 지원하는 것도 의미 있지만 그것에 그치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함께 전달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이랜드재단과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우리 사회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시 지원정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깨끗하고 따뜻한 옷은 겨울철 한파로부터 노숙인을 지킬 뿐만 아니라, 사람을 바뀌게 한다”라고 말하며, “앞으로 다가올 겨울철 노숙인들의 피해예방과 자존감 향상을 위해 도움을 주는 여러 기업, 시민들과 함께 서울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랜드월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이번 협약체결 이전에도 지난 여름철과 겨울철 서울시 노숙인 의류지원 사업에 발열내의와 여름철 냉감소재 기능성 내의 등 약 6400만원 상당의 의류를 후원한 바 있다.

[신아일보] 김소희 기자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