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노조, 낙하산 본부장 인사 규탄 성명서 발표
한국거래소 노조, 낙하산 본부장 인사 규탄 성명서 발표
  • 이고운 기자
  • 승인 2019.10.1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거래소 내부에 설치된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내부에 설치된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천막 (사진=신아일보)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10일 한국거래소의 낙하산·부적격 임원선임을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노조는 금피아의 권력세습이 한국거래소에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오는 15일 거래소 이사회를 거쳐 31일 주주총회를 통해 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과 파생상품시장본부장이 선임 될 예정인 가운데 유력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들이 낙하산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이사장 추천이 사실상 임명이지만 추천기준과 절차는 공정하지도 투명하지도 않다며 이것이 낙하산·부적격 임원선임이 되풀이된 배경이자 오늘날 자본 시장 신뢰위기를 초래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년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주도한 자본시장 정책은 참패”라며 “최우선이던 코스닥 활성화는 버블조장 정책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요구를 무시하고 이사회에서 낙하산 부적격 임원을 추천한다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후보자와 관련해서 공식적으로 발표할 수 있는 사안은 없다"면서 "임원을 선정하는 과정은 거래소 규정에 따른 정식적인 절차를 거쳐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lgw@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