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신읍동,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포천 신읍동,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 이상남 기자
  • 승인 2019.10.1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근린형…2023년까지 803억8000만원 투입 추진

경기 포천시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2019(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일반근린형으로, '새로운 시작, 신(新')나는 읍(邑이)만들기‘라는 사업 명으로 추진되며, 정주환경 개선, 지역경제 활력제고 및 문화예술 특화, 주민공동체 회복을 목표로 실시한다.

사업 대상지는 신읍동 47-10번지(면적 15만2289㎡) 일원으로, 거점주거공간의 도심 외곽 조성, 차량 접근이 어려운 좁은 골목길 등으로 점차 쇠퇴해가는 곳이다.

사업에는 올해 하반기부터 2023년까지 마중물사업 133억원(국비 80억원) 등 총 803억8000만원이 투입된다.

'정주환경 개선'은 마중물사업으로, 빈집 철거사업 및 집수리 지원사업, 이야기 안심골목길 조성 등을 실행하며, 민간투자사업을 통해 자율주택 정비사업 및 소규모 재건축사업을 추진한다.

'지역경제 활력제고 및 문화예술 특화'를 위한 사업으로는 주민경제 활동공간인 ‘어울림센터Ⅱ(한음센터)’를 통한 마홀로컬푸드장터, 다목적공연장(한음홀), 커뮤니티카페, 토정주방, 포천챌린지센터, 스포츠센터, 딴따라공장 등을 조성한다.

또한 골목상권 회복을 위한 포춘(Fortune)길막스트리트, 골목식당 업그레이드 프로젝트, 청년가게 및 실버힐링센터 운영 등 특화거리 조성 및 일자리 창출에 9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그동안 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응해 두 번의 고배를 마셨지만 이를 발판삼아 도시재생대학 및 주민협의체 운영, 사업부지 확보 및 현장지원센터 조성, 협력기관.단체와의 협약 추진, 도시재생 전문인력 확보 등 사업 선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시 관계자는 "이번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신읍동 주민이 중심이 되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왔고. 포천의 정서로 특화된 활기찬 젊음의 거리로 변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많은 협조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포천/이상남 기자

lsn754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