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심곡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부천, 심곡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 오택보 기자
  • 승인 2019.10.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주관 ‘일반근린형’부분…내년부터 사업 본격화
(사진=부천시)
(사진=부천시)

경기 부천시는 심곡본동 지역이 국토교통부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심곡본동 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는 ‘펄벅의 숨결 그대로, 함께하는 돌봄마을, 공유하는 행복마을’이라는 비전으로, 주민공동체 활성화와 골목상권 활력 증진을 목표로 하는 ‘일반근린형’ 부분에 선정됐다.

사업 규모는 경인선 부천역 남부광장 일원 약 18만㎡이다. 시는 국토교통부의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고시하고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2023년까지 4년간 국비 80억원, 지방비 142억1000만원, 기타 10억원으로 총 232억1000만원의 마중물 사업비를 투입한다.

주요 사업은 △커뮤니티케어센터 조성 △어린이 안심길 정비 △어울림복합센터 조성 △주차공유 플랫폼 조성 △펄벅문화거리 조성 △펄벅문화활성화 △아이숲터 정비 △마을역량강화 등이다.

시는 노후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공동체 활성화를 지원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장덕천 시장은 "심곡본동 지역에 거주지에서 통합 돌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커뮤니티케어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지속 가능한 복지 체계를 구축하고 안심마을 조성, 주차장 확충 등으로 원도심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천/오택보 기자

tboh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