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신촌점, 11일 달라진 유플렉스 4개층 오픈
현대백화점 신촌점, 11일 달라진 유플렉스 4개층 오픈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1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2월까지 리뉴얼…밀레니얼 세대들의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발돋움
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가 리뉴얼 중인 가운데 4개층이 11일 오픈된다.(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가 리뉴얼 중인 가운데 4개층이 11일 오픈된다.(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이 운영하는 신촌점 유플렉스가 매장 리뉴얼에 나선다. 최근 젊은 층이 몰리는 오프라인 명소를 매장에 선보이는가 하면, 글로벌 최대 화장품 편집숍도 유치하는 등 신(新) 소비주체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들의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1일 신촌점 유플렉스 4개층(영업면적 2100㎡, 635평)을 리뉴얼 오픈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이달 유플렉스 4개층 오픈을 시작으로 내년 2월까지 유플렉스 매장 전층을 순차적으로 리뉴얼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유플렉스 4층에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 ‘띵굴 스토어’가 들어선다.

‘띵굴 스토어’는 1세대 파워블로거인 띵굴마님(이혜선)이 시작한 국내 최대 규모의 플리마켓(벼룩시장) ‘띵굴시장’을 기반으로 탄생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자신만의 개성을 추구하는 젊은 층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캔들 홀더 브랜드 ‘비터베터’, 수납 트레이 브랜드 ‘콜렉토그라프’ 등 대부분 기존 백화점에서 판매하지 않던 브랜드들을 중심으로 ‘띵굴 스토어’ 매장을 채운다.

특히, 12층에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아크앤북’이 입점한다. ‘아크앤북’은 책과 카페 등 라이프스타일 콘텐츠가 결합한 복합문화 서점으로, 기존 서점과 달리 일상(Daily), 주말(Weekend), 스타일(Style), 영감(Inspiration) 등 취향에 따라 책을 분류해 놓은 것이 특징이다.

또 ‘아크앤북’은 기존 12층 문화홀의 전문 음향 장비를 활용해 다양한 문화콘텐츠도 마련한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젊은 층이 즐겨 찾는 카페도 층별로 선보인다.

아울러,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편집숍과 총 20여개 패션 브랜드가 새롭게 들어선다.

2020년 1월, 유플렉스 1층에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LVMH)이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 화장품 편집매장 ‘세포라’도 열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신촌점 상권 특성에 맞춰 유플렉스 매장 전체를 리뉴얼 하기로 했다”며 “신촌점 유플렉스를 밀레니얼 세대를 포함한 젊은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 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