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임명 찬반' 국민청원에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靑, '조국 임명 찬반' 국민청원에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10.10 15: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감한 사안 의식한 듯 원론적 답변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찬성하는 내용의 국민청원과 임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청와대는 10일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두 개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내놨다.

청와대는 두 청원에 각각 답하는 대신, 한 번에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20일 게시된 후 76만여명이 참여했고,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청원은 지난 8월 11일 시작돼 31만여명이 참여했다.

이 같은 원론적 답변은 조 장관의 거취를 두고 진영 간 극한 대결이 벌어지는 만큼 민감한 사안임을 의식해 청와대로서도 신중히 접근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강 센터장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서 청와대는 앞으로의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문 대통령이 지난달 9일 조 장관을 임명하며 밝힌 대국민메시지를 다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강 센터장은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대통령과 권력 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서는 많은 성과가 있었고, 이 점은 국민들께서도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 등의 언급을 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청원 답변을 마쳤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귀신씨나락 2019-10-10 20:25:55
무능하고 나태한 대통령을 끌어내릴 권한은 국민들에게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