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검사 안 받은 영업용차량 2만5216대 ‘활보’
자동차 검사 안 받은 영업용차량 2만5216대 ‘활보’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9.10.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 1만7703대·렌터카 5158대·택시 2273대 순
황희 의원. (사진=황희 의원사무실)
황희 의원. (사진=황희 의원사무실)

 

택시·렌터카·화물차 등 영업용 차량들이 자동차 정기검사를 받지 않은 채 운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구갑)이 1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자동차 검사를 받지 않고 운행 중인 영업용 차량은 총 2만5216대에 달했다.

세부 용도별로는 영업용 화물차가 1만7703대로 전체의 70.2%를 차지했고, 렌터카 5158대(20.5%), 택시 2273대(9%), 기타 82대(0.3%)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검사 초과일자 기준으로는 1년 이내 미수검 차량이 10,978대(43.5%)로 가장 많았고, 1년 이상~5년 미만 7,805대(31%), 5년 이상~10년 미만 2,092대(8.3%), 10년 이상 초과한 차량이 4,341대(17.2%) 였다.

대형 화물차의 정비 불량은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렌터카와 택시는 최근 카셰어링·플랫폼택시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자동차 검사를 받지 않은 영업용 차량들이 국민 교통안전을 위협한다는 지적이다.

황 의원은 “국민들의 교통생활과 밀접한 영업용 자동차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