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 행사 성료
대전문화재단, 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 행사 성료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10.1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예술가들과 시민과의 소통의 시간
대전청년작가장터. (사진=대전문화재단)
대전청년작가장터. (사진=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과 D_ART⁺ 실무추진단이 5일부터 9일까지 대전예술가의집 앞마당에서 진행한 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Daejeon ART Plus)행사가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전광역시의 지원으로, 다소 침체된 대전 미술시장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 소장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취지를 둔 이번 행사는 시민과 지역 청년 예술가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예술을 통한‘소통의 장’이 되었다.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이 방문해 작품을 구매하고 작가들과의 대화를 나누는 실질적인‘예술 향유’의 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되었으며, 같은 공간에서 전시, 판매,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의 일원화를 통해 시민들에게 방문 편의를 제공하여 좋은 인상을 심어 주었다.

이번 대전청년작가장터 D_ART⁺에서는 만 39세 미만의 총 20명의 청년작가가 선정되어 100여점의 작품이 전시되었고, 총 4팀의 지역예술가 공연이 이루어졌다. 그 결과로 약 40여점의 작품이 소장자를 찾아가게 되는 성과를 이뤘다. 또한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에서 시민과 예술가들의 만남은 그 자체로 상호 이해의 시간이 되었고, 그 안에서 이루어진 모든 활동들은 소통의 연결고리가 되어 예술의 일상화를 꽃피우는 밑거름이 되었다.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은 “기존의 행사와 크게 다르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왔는데, 기대 이상으로 볼거리, 즐길 거리가 많고, 관람하는 사람을 배려한 느낌이 들어서 정말 신선하고 좋았다”며, “슬리퍼를 신고서도 가까운 거리에서 작가들의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어 새로운 느낌이 들었다”고 방문소감을 밝혔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관계자는“예술가와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펼치는 대전청년작가장터가 꾸준히 진행돼, 청년예술가들이 지역에 자리 잡고 활동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많은 시민들께서 미술이라는 분야에 대한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