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 삼평동 시유지 2만5719㎡ 매각 공고
성남, 분당 삼평동 시유지 2만5719㎡ 매각 공고
  • 전연희 기자
  • 승인 2019.10.0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평가액 8094억…제조업연구-벤처기업집적시설 유치 ‘자족기능↑’

경기도 성남시는 지난 8일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에 있는 2만5,719㎡규모 시유지에 우수기업을 유치해 성남지역 경제에 관한 자족기능을 높이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최근 첨단산업 육성위원회를 열어 해당부지에 대한 매각기준과 우수기업 유치공모 지침을 확정하고, 시 홈페이지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모집 공고를 냈다.

매각대상 부지는 2009년 판교지역 조성 당시 공공청사 건립 예정부지였다. 시는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자 지난 2015년 성남도시 관리계획 재정비를 통해 일반 업무시설로 용도변경한 이후 현재까지 임시 주차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시는 해당부지의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을 시의회가 지난 7월 의결함에 따라 매각을 통한 기업유치를 추진하게 됐다.

해당 시유지의 감정평가액은 8,094억원(㎡당 3,147만원)이다.

시는 부지매입 자격을 제조업의 연구시설, 벤처기업 집적시설, 문화산업 진흥시설로 제한했다. 이는 지식기반산업, 전략산업, 벤처기업 유치를 통해 고용유발 효과와 경제적 파급효과를 시민에 돌려주려는 취지다.

인근지역 주민들을 위해 유치한 기업에 시민개방 커뮤니티센터와 개방형 주차장도 설치·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12월 16일까지 입찰신청을 받아 기업현황, 사업계획 등을 종합평가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연말까지 선정한 뒤 협상과정을 거쳐 매매계약을 체결한다.

시는 시유지 매각을 통한 기업유치가 수정 위례지구 스마트시티~판교1·2·3테크노밸리~백현 마이스 산업단지~분당벤처밸리~성남하이테크밸리 등을 잇는 첨단기술 산업단지인 아시아실리콘밸리의 한축을 이뤄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함께 시유지 매각으로 마련된 재원은 판교지역 3개 학교부지 매입, 트램, 판교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 공영주차장 건립 등 공공인프라 확충에 재투입해 도시균형발전에 나서기로 했다.

chun21123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