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핫이슈] 학교 급식조리실 산재 사고 매해 증가… 4년간 2365건 
[국감 핫이슈] 학교 급식조리실 산재 사고 매해 증가… 4년간 2365건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0.09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리실서 넘어지는 사고 가장 많아… 산재 예방책 필요
초등학교 급식실. (사진=연합뉴스)
초등학교 급식실. (사진=연합뉴스)

 

학교 급식조리실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 사고가 매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의당 여영국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전국 초·중·고 급식실에서 총 2365건의 산재 사고가 발생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475건, 2016년 546건, 2017년 618건, 2018년 726건이었다. 

지난해 산재 사고는 3년과 비교해볼 때 53%가량 크게 늘어난 모습이다. 

4년간 사고 유형은 조리실에서 넘어져 다친 사고가 678건(28.7%)으로 가장 많았다. 화상이 649건(27.4%)으로 뒤를 이었다. 

산재 판정 유형은 근골격계 등 질병을 얻은 판정이 249건(10.5%)으로 가장 많았고, 절단·베임·찔림 등 다친 사고가 161건(6.8%), 물체에 맞아 다친 사고가 130건(5.5%)이었다. 

산재 발생 건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였다. 조리원 등 급식 관련 인력 651명이 근무하는 세종에서는 지난해 12건의 산재 사고가 발생해 1.84%의 산재 발생 비율을 보였다. 

세종 다음으로는 경기(1.69%), 전북(1.49%), 제주(1.42%), 광주(1.24%) 등이었다. 이들 지역은 전국 평균 산재 발생 비율인 1.02%를 웃돌았다. 

산재 사고가 매해 증가하는 양상이나 이를 감독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7곳(서울·부산·대전·세종·강원·충북·전남)에서만 설치돼 있다. 

설치된 교육청이더라도 실제 위원회 회의를 연 교육청은 세종과 충북, 전남 등 3개 교육청에 불과했다. 

현 산업안전보건법은 근로자와 사용자가 같은 수로 참여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설치해 산재 예방계획 수립, 근로자 안전·보건교육 관련 사안 심의·의결 등 안전에 관한 중요 사항을 심의·의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산업안전보건위원회가 설치된 교육청은 전국의 절반도 되지 않고. 설치된 교육청 중 안전 관련 회의를 진행한 곳은 단 3곳에 불과해 사고 예방책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여 의원은 “학교 급식 조리실은 학교 공간 가운데 산재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곳”이라며 “교육 당국이 산업안전위원회를 통해 다각적인 산재 예방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