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한글날 내륙 아침기온 10도 이하로 ‘뚝’
[오늘날씨] 한글날 내륙 아침기온 10도 이하로 ‘뚝’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10.0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최고기온 24도… 11일까지 낮밤 기온 차 커 
쌀쌀한 날씨. (사진=연합뉴스)
쌀쌀한 날씨. (사진=연합뉴스)

 

한글날이자 수요일인 9일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내륙 아침 기온은 10도 이하로 뚝 떨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고 밤 사이 전국이 맑은 가운데 지표면 냉각으로 대부분 내륙의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5도에서 10도 낮은 10도 이하로 올 가을들어 가장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경기 연천·포천·파주, 강원 횡성·대관령·태백·평창, 충청 계룡·제천·천안·충주, 전라 장수·곡성·무주·익산, 경상 봉화·김천·거창·영주 등은 10도 이하의 날씨를 보이는 것으로 기상청은 봤다. 

경기동부, 강원내륙과 산지, 경북내륙에는 한파특보가 발표 중이며 설악산은 올 가을 들어 첫 얼음이 관측됐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주요 지역 기온은 서울 8.5도, 강릉 12.3도, 인천 12.0도, 수원 10.9도, 청주 9.4도, 안동 7.9도, 대구 11.5도, 광주 11.3도, 전주 10.3도, 홍성 8.5도, 창원 13.6도, 제주 16.1도, 부산 14.9도, 울산 13.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4도다.  오전 기온은 평년보다 5도 이상 낮겠으나 낮 기온은 2도 가량 올라갈 예정이다. 

쌀쌀한 날씨는 11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오는 10일 오전은 오늘보다 3도에서 4도 높겠으나 평년보다 1도에서 2도 낮아 쌀쌀하겠다”며 “11일까지 낮밤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m에서 150m, 남해 0.5m에서 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남해 0.5m에서 2.0m, 동해 1.0m에서 2.5m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