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미국 뉴욕 코믹콘 첫 참가…‘서머너즈 워’ IP로 팬들과 소통
컴투스, 미국 뉴욕 코믹콘 첫 참가…‘서머너즈 워’ IP로 팬들과 소통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10.0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문화 브랜드로 진화하는 ‘서머너즈 워’ IP 와 유저 접점 기회 더욱 넓힐 것”
(이미지=컴투스)
(이미지=컴투스)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지난 3일(현지시간)부터 나흘 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최고의 대중문화 전시회인 ‘2019 뉴욕 코믹콘’에 참가하고 세계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고 7일 밝혔다.

뉴욕 코믹콘은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글로벌 대중문화 축제로 열리는 코믹콘 중 최대 규모로 펼쳐지는 행사로, 올해도 수 많은 관람객이 게임을 비롯해 만화∙영화∙애니메이션∙피규어∙코스프레 등 수준 높은 문화 콘텐츠 전시와 다채로운 이벤트가 열렸다.

컴투스는 앞서 지난 7월 샌디에이고 코믹콘에 2년 연속 참가한 데 이어, 이번 뉴욕 코믹콘에선 처음으로 부스를 마련했다. 컴투스는 이 공간에서 북미 팬들을 직접 만나 자사의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브랜드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부스에서는 크로마키를 활용한 포토존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사진을 찍고 추억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으며, ‘서머너즈 워’ 관련 선물을 얻을 수 있는 뽑기 이벤트도 진행됐다.

게임을 넘어 애니메이션∙영화∙소설∙코믹스 등으로 폭넓게 확장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와 세계관을 확인할 수 있도록 단편 애니메이션 ‘프랜즈 앤 라이벌’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서머너즈 워’ 시연 섹션 운영 및 피규어 전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통해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서머너즈 워’ 브랜드가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컴투스는 올해 미주 전역을 대상으로 전개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 아메리카 투어의 7번 째 행사를 뉴욕 코믹콘 행사장 인근에서 개최하고, 뉴욕 현지 및 현장을 찾은 게임 팬들이 더욱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현장에는 사전 신청을 통해 초청된 백 여명의 팬들이 자리해, 이벤트를 즐기고 현지 커뮤니티 간의 교류의 장을 넓혔다.

한편 컴투스는 글로벌 파트너사인 ‘워킹데드’의 제작사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게임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시키는 ‘서머너즈 워’ IP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또 매년 세계 유저들이 함께 하는 글로벌 e스포츠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으로 브랜드 가치를 키워가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샌디에이고에 이어 뉴욕까지 대중문화 성지라 불리는 코믹콘에서 ‘서머너즈 워’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어 매우 영광이었다”며 “세계 팬들이 게임에서 대중문화 IP로 진화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를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의 소통 창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