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月 구독형 프로그램 ‘스펙트럼’…7개월 연장 운영
제네시스 月 구독형 프로그램 ‘스펙트럼’…7개월 연장 운영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0.0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들 관심과 대기 구독자들 수요 대응하기 위해 결정
이달 11일부터 무료 시승 이용 시간 48시간서 72시간으로 확대
(사진=제네시스)
(사진=제네시스)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에서부터 ‘G90’까지 브랜드 전 라인업을 새롭게 경험할 수 있는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내년 5월 초까지 7개월 연장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이번 결정에 대해 구독형 프로그램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과 대기 구독자들의 수요를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네시스가 현대캐피탈 ‘딜카’와 중소 렌터카 회사들과 손잡고 출시한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제네시스 브랜드 모든 라인업을 바꿔가며 탈 수 있는 월 구독형 프로그램이다.

구독형 프로그램은 계약 기간 동안 월 구독료만 지불하면 본인이 원하는 차량을 골라서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특히 자동차 구독 서비스의 월 구독료에는 각종 세금이나 보험, 기본 정비 서비스가 포함되기 때문에 별도의 비용이 들어가지 않는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국내 최초 자동차 구독형 프로그램으로 매월 부가세를 포함해 149만원의 구독료를 내면 G70와 ‘G80’, ‘G80 스포츠’ 3개 모델 중에서 매월 최대 2회씩 바꿔 탈 수 있게 마련됐다.

또 3개 모델 외에도 제네시스 플래그십 모델 G90까지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시승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특히 오는 11일부터는 기존 구독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무료 시승 이용 시간을 기존 48시간에서 72시간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아직 시범 프로그램 단계지만 지난해 12월 론칭 이후 2개월 만에 프로그램 정원을 달성하고 누적 가입 회원이 1300명에 달할 정도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지금까지도 구독 대기 고객이 약 360명으로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제네시스는 프로그램이 이처럼 인기를 끌 수 있었던 이유로 △제네시스 차량에 대한 충분한 경험 △선수금과 해약금 부담이 없는 자유로운 계약 △국내 시장에 새롭게 도입된 구독형 프로그램에 대한 호기심 등으로 꼽고 있다.

또 기존 이용자들 가운데 80%는 구독형 프로그램을 2개월 이상 연장 신청하는 등 제네시스 스펙트럼의 콘셉트와 서비스 품질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드러냈다는 게 제네시스 측 설명이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국내 시장에 최초로 소개된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로서 연장 운영 기간을 포함한 전체 기간 동안에도 고객이 서비스 이용 시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 스펙트럼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이번 연장을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연장 운영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제네시스의 다양한 차종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 스펙트럼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문의는 제네시스 스펙트럼 고객센터 또는 제네시스 웹사이트를 통해 할 수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