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 스톡홀름서 재개 전망… '비핵화' 분수령
북미협상 스톡홀름서 재개 전망… '비핵화' 분수령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0.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대표단 베이징 경유해 스톡홀름行… 조철수 목격
5일부터 본격 협상 예상… "양측 유연성 발휘 관건"
김명길 순회 대사 등 북미 실무 협상에 나서는 북한 대표단이 3일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김명길 순회 대사 등 북미 실무 협상에 나서는 북한 대표단이 3일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상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3일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가 이끄는 북한 대표단은 북미 실무 협상을 위해 이날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이들은 중국국제항공편 스톡홀름 항공권을 발매, 이날 오후 스톡홀름으로 날아가 미국 측과 실무 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에서는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에 새로 임명된 조철수도 목격됐다. 반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찾아볼 수 없었다.

북한 측 대표단이 이동한 만큼 미국 협상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조만간 스톡홀름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양측은 4일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예비접촉에 누가 나설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실무협상은 현재로선 5일 하루로 잡혀있다. 북한 대표단은 스톡홀름에서 미국 측과 실무 협상을 마친 뒤 러시아 모스크바를 경유해 7일 베이징으로 돌아와 평양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협상에서는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둘러싼 논의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협상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정체 상태였던 비핵화 논의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양측이 협상에서 일정한 성과가 도출한다면, 연내 북미 3차 정상회담 개최 논의도 본격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망이 그리 밝지는 않다. 한 외교 소식통은 "쉽지 않은 협상이 될 것은 분명하다"면서 "양측이 얼마나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예상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