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태풍 피해 입은 경북 영덕에 구호물품 지원
BGF리테일, 태풍 피해 입은 경북 영덕에 구호물품 지원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0.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 위한 1000인분 상당 물품 수송…행안부, 재해구호협과 핫라인 구축
BGF리테일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지역에 긴급구호물품을 보냈다.(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지역에 긴급구호물품을 보냈다.(사진=BGF리테일)

BGF리테일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지역에 3일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경북 영덕 지역은 강풍과 폭우로 인해 시내 곳곳에서 차량과 주택 등이 침수되고 하천이 범람하면서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BGF리테일은 이날 CU의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지원 요청 단 3시간 만에 라면, 생수, 즉석밥 등 1000인분 상당의 긴급구호물품을 민간에서 가장 빨리 수송했다.

BGF리테일이 이처럼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태풍 예비 특보가 발표된 이후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핫라인을 구축하고 24시간 비상 준비 태세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BGF리테일은 2015년 업계 최초로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 협약’을 맺고 전국 30여 물류거점과 1만3500여 CU의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국가 재난 예방 및 긴급구호체계인 ‘BGF브릿지’를 구축했다.

BGF리테일은 편의점 업계 중 유일하게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응급구호세트를 전국 주요 지역 물류센터에 상시 보관하고 있어 긴급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또 BGF리테일 및 BGF로지스 물류센터 임직원들은 매년 정기적으로 긴급지원 모의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태풍 ‘미탁’ 북상하기 직전에도 전국 물류센터의 물량 점검과 출동 시스템 정비 등 특별 모의훈련을 마쳤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혹시 모를 피해를 대비하기 위해 즉시 비상 준비 태세에 돌입하고 민관 협력 상시 지원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다”며 “BGF리테일은 앞으로도 대한민국 안전을 지키기 위해 도움이 필요한 곳이라면 언제, 어디든지 달려가는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