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서 세계 유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
르노삼성차, 부산서 세계 유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생산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0.0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일 부산공장 내 동신모텍 트위지 생산 공장서 ‘생산 기념식’ 개최
지난 1일 부산공장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과 함께 르노삼성자동차가 개최한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 모습.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지난 1일 부산공장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과 함께 르노삼성자동차가 개최한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 모습.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부산이 세계에서 유일한 르노 ‘트위지’의 생산기지가 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1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과 함께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위치한 동신모텍 트위지 생산 공장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 임춘우 동신모텍 대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환경부·산업부 관계자, 이갑준 부산상공회의소 부회장 등 부산지역 경제단체 관계자,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트위지는 지난 2011년 첫선을 보인 이래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시장에서 3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6년 출시돼 올 9월까지 34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완제품으로 수입해 오던 트위지는 10월부터는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을 모두 부산공장에서 동신모텍이 생산을 담당한다. 르노삼성차는 생산부지와 함께 생산 기술 지원·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동신모텍은 부산 소재의 차체부품 제조업체로 연간 트위지 생산능력은 내수와 수출 물량을 포함해 약 5000대 수준이다.

트위지 수출 물량은 현재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계획돼 있지만 앞으로 다른 지역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연간 생산물량도 앞으로 판매 증가세에 따라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12월 부산시·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생산 라인의 현지화, 부품 공급, 기술 지원 방법 등을 함께 준비하며 국내 소비자들의 요구에 더욱 부응하기 노력해 왔다.

이날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트위지의 국내 생산이 가능하도록 현지화에 함께 힘써주신 동신모텍과 부산시에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트위지 부산 생산은 제조업체, 협력업체, 부산시가 함께 만들어 낸 동반성장의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으며 르노삼성차는 이러한 협력 관계를 부산시와 관계 기관, 중소 협력업체 등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나아가 트위지 부산 생산이 부산시가 친환경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자리 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춘우 동신모텍 대표는 “르노 트위지는 르노의 안정성과 기술력,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한 르노삼성차 품질 노하우가 반영된 전기차”라며 “르노삼성차와 부산시의 지원을 바탕으로 트위지가 소비자의 요구를 더욱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친환경 자동차 열풍에 힘입어 지난해 국내에서 1500대 가량 판매됐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는 콤팩트한 차체로 복잡한 도심에서의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매우 유용하며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등 안전기능도 충실히 갖췄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킬로미터(㎞)다.

트위지 2인승 모델인 라이프와 인텐스 트림의 가격은 각각 1330만원, 1430만원이며 트위지 카고는 1480만원이다.

2019년 기준 국고보조금 420만원에 지자체 보조금을 지급받으면 트위지 라이프 트림의 경우 지역에 따라 최저 41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트위지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르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