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새 감독에 허삼영… "2020년은 다를 것"
삼성 새 감독에 허삼영… "2020년은 다를 것"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3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 (사진=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의 새 사령탑에 허삼영(47) 신임 감독을 선임했다.

삼성은 30일 허삼영 전력분석 팀장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연봉은 계약금 3억 원, 연봉 2억 원 등 3년간 총액 9억이다.

허 감독은 1991년 삼성 고졸연고구단 자유계약 선수로 입단해 5년간 현역으로 뛰었다.

그는 강속구 투수로 주목받았지만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인해 선수 생활이 길지는 않았다. 성적도 1군 통산 성적 4경기, 2⅓이닝, 평균자책점 15.43으로 좋지 않았다.

하지만 성실함을 무기삼아 1996년 훈련지원요원으로 라이온즈에 입사하고, 1998년 이후 전력분석 파트에 집중하면서 프로야구계에 꽤 이름을 알렸다.

허 감독의 강점은 데이터 야구다. 그는 라이온즈가 2018시즌부터 라이온즈 파크에 트랙맨 시스템을 도입하고 이후 운용하는 과정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20년간의 전력분석 노하우를 갖춘 허삼영 신임 감독은 또한 라이온즈 선수 개개인의 기량 및 성향을 잘 파악하고 소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허 감독은 "개인 허삼영은 약한 존재일 수 있다. 나 또한 '무명 감독 허삼영'을 바라보는 시선이 두렵다"면서도 "선수들과 함께 꾸릴 '2020년의 삼성'은 다를 것이다. 즐겁게, 장점을 살리는 야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 감독 취임식은 향후 선수단 일정을 고려해 날짜를 확정할 예정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