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골칫거리 ’KDB생명’ 매각절차 공식 추진
산업은행, 골칫거리 ’KDB생명’ 매각절차 공식 추진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9.30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이 30일 KDB생명보험주식회사 매각공고를 내고 KDB생명 매각절차를 공식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KDB생명 매각을 위해 매각주간사 CS/삼일회계법인, 재무실사 삼일회계법인, 계리실사 밀리만(Milliman), 법무실사 광장을 선임해 지난달 14일에는 킥오프(Kick-off) 미팅을 시작으로 매도인실사 및 잠재투자자 앞 사전미팅 등을 진행 중이다.

매각공고 이후 11월초 투자의향서(LOI) 접수 및 입찰적격자(short-list) 선정, 연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및 MOU체결, 2020년초 매각 종료를 목표로 매각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유연한 거래구조를 제시해 최대한 많은 잠재투자자의 참여를 유도하고 KDB생명과 긴밀한 협조로 매각 성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2010년 3월 금호그룹 구조조정 및 생보사 부실화에 따른 보험가입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PEF를 통해 KDB생명을 인수한 이래, 3차례에 걸쳐 매각을 추진했으나 최저입찰가액 하회 등의 이유로 적격 매수자를 찾지 못해 매각이 무산됐다.

이반 매각은 KDB-Consus Value PEF 및 SPC가 보유한 KDB생명 보통주식 88백만여주를 매각하고 KDB생명 경영권을 이전하는 거래로, 잠재투자자는 다양한 거래구조를 제안할 수 있어 국내외 전략적 투자자 및 재무적 투자자의 많은 참여가 기대된다.
 
매각 성공여부는 KDB생명의 개선된 점과 미래 가능성에 대한 잠재매수자 평가에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

산은은 최근 저금리 기조, 생보사 성장성 정체 등 비우호적인 대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KDB생명은 2017년 구조조정을 통한 사업비 절감 및 2018년 3000억원 증자 등 대규모 자본확충을 통해 성장기반을 마련했다. 

또 2018년 턴어라운드 이래 2019년도에도 흑자기조를 유지하고 있고, 무디스 신용등급 상승(Baa2(안정적), 2019.5월) 등 대외 신인도도 개선됐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잠재매수자 면담 등을 통해 달라진 KDB생명의 모습이 시장에 제대로 전달된다면, 금번 M&A에 대한 관심은 과거 어느 때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