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항공 모빌리티 개발 앞장…美 NASA 출신 신재원 박사 영입
현대차그룹, 항공 모빌리티 개발 앞장…美 NASA 출신 신재원 박사 영입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9.3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넘어선 미래 종합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위해 미 NASA 최고위직 영입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전담하는 UAM사업부 신설하고 신 박사 부사장 맡아
현대자동차그룹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 담당 신재원 부사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 담당 신재원 부사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항공우주국(NASA,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했다.

현대차그룹은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를 신설하고 미 항공우주국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출신인 신재원 박사를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30일 밝혔다.

UAM사업부를 총괄하는 신 부사장은 미래항공연구와 안전 부문 베테랑급 전문가로, 미 항공우주국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앞으로 급성장이 예상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입해 시장을 선점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조기 진입을 위한 전체적인 로드맵을 설정하고 항공기체 개발을 위한 형상설계와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안전기술 등의 핵심기술 개발과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신 부사장이 항공안전과 항공교통 관제기술 분야에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단순히 항공기체 개발에 머물지 않고 항공 인프라와 항공 관제체계 등 종합적인 교통체계 관점에서 시장에 접근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대차그룹은 배터리와 모터, 경량소재, 자율주행 등 자동차 제조 핵심기술을 UAM사업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사업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신재원 부사장은 “미 항공우주국에서 최첨단 항공기체와 추진, 안전, 항법 분야 등 다양한 항공 분야를 연구하고 관리하며 소중한 경험을 쌓았다”며 “이제 현대차그룹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구체화할 수 있는 책임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또 “신설된 UAM사업부는 비행체와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20년 내 1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이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재원 부사장은 지난 1989년 미 항공우주국 산하 글렌리서치센터(Glenn Research Center)에 입사해 항공안전·항법 시스템 연구개발을 담당했다.

그는 지난 1998년 글렌리서치센터 항공안전기술개발실 실장에 오른 데 이어 3년 만인 2001년 항공연구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하는 등 항공연구 부문 전문가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지난 2004년에는 미 항공우주국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부본부장으로 승진해 항공부문 기초연구 강화와 차세대 항공 운송 시스템 개발을 선도했다.

입사 19년만인 지난 2008년에는 동양인 최초로 미 항공우주국 최고위직인 항공연구 총괄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해 항공우주국의 모든 항공연구와 기술개발을 관리하는 최고 위치에 올랐으며, 플라잉 카(flying car)와 무인항공시스템(UAS, Unmanned Aerial System), 초음속 비행기 등 신개념 미래항공 연구와 전략 방향을 설정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신재원 부사장은 저공비행용 교통시스템 개발을 위해 미국 연방항공청(FAA)을 비롯해 구글과 우버, 보잉, GE, 아마존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협력을 이끌어 내는 등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개척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리더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미 항공우주국에서의 활동 외에도 지난 2008∼2014년에 백악관 국가과학기술위원회 항공과학기술분과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지난 2014∼2015년에는 국제항공연구포럼(IFAR, International Forum For Aviation Research) 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또 신재원 부사장은 미 연방정부 고위 공직자에게 수여하는 상 가운데 최고의 상인 미국 대통령상(Presidential Rank Award)을 지난 2008년과 2016년 두 번 수상했으며 미 항공우주학회(American Institute of Aeronautics and Astronautics)와 영국왕립항공학회(Royal Aeronautical Society)의 석좌 회원(Fellow)이기도 하다.

현대차그룹이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소비자에게 이동의 자유로움(Freedom in Mobility)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그룹 측의 설명이다.

현재 전 세계 메가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메가시티화(Mega-Urbanization, 인구 1000만명 이상 도시 확산)로 도시 거주자들의 이동 효율성은 급격히 떨어지고 물류 운송비용 등 사회적 비용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이러한 문제의 해결책으로 떠오른다.

흔히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 항공기) 또는 eVTOL(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전기수직이착륙), 에어 택시(air taxi) 등으로도 불리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는 항공기와 달리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이 가능한 것이 핵심이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공중비행으로 교통체증을 유발시키지 않으면서 수직이착륙을 활용해 활주로 없이도 도심 내 이동이 가능해 자동차와 항공기의 단점을 보완한 혁신적인 미래 도심 이동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월 미국의 교통정보분석기업 ‘인릭스(INRIX)’는 지난해 미국 운전자들이 교통 정체로 도로에서 허비한 시간은 평균 97시간으로 추산했으며 금액(기회비용)으로 환산하면 1인당 1348달러(한화 약 155만원)이고 전체적으로 총 870억달러(약 100조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미국에서 교통체증 1위로 도시로 지목된 보스턴에서는 운전자가 길에서 소비한 시간이 164시간, 기회비용은 2291달러에 달했으며 다음으로 워싱턴 DC 155시간, 시카고와 시애틀 138시간, 뉴욕 133시간 순이었다.

이 같은 교통체증으로 인간의 이동뿐만 아니라 물류 부문에서도 항공 모빌리티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드론을 활용한 도심 배송은 조만간 시장에 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자료에 따르면 오는 2040년까지 글로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시장은 1조5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는 보잉과 에어버스, 아우디 등 항공기·자동차 제작사뿐만 아니라 구글과 우버 등 세계적인 기술기업과 아마존, DHL, UPS 등의 전자상거래와 물류 기업, 170여 개의 기술 스타트업들이 항공기체 개발에 나서고 있다.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가 현실화되면 출퇴근을 비롯한 도심 내 이동시간과 택배 등의 배송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도심 교통 혁명은 물론 기존 자동차산업과 항공산업, 물류·운송산업 등 산업 전반에 걸친 대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인류가 지금까지 실현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며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지난 100년 이상 발전해온 항공산업과 자동차산업은 물론 도심 교통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분야”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