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태풍 ‘미탁’ 발생… 내달 2일 제주도 접근  
가을 태풍 ‘미탁’ 발생… 내달 2일 제주도 접근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9.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파’와 비슷한 경로... 제주·남부지방 영향권  
18호 태풍 '미탁'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18호 태풍 '미탁'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필리핀 마닐라 동쪽 해상에서 제18호 태풍 ‘미탁’이 발생했다. 발생후 서북서 방향으로 서서히 이동 중인 이 태풍은 다음 달 2일께 제주도에 접근할 전망이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이 이날 오전 9시께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210km 부근 해상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발생했으며 현재 56km 속도로 빠르게 북진 중이다. 

'미탁'의 중심기압은 1000hPa, 최대 풍속은 시속 61㎞(초속 17m)며 강풍 반경은 약 200㎞다. 태풍의 크기는 소형이며 강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태풍은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방향으로 계속 이동하다 29일 오후 9시께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670km 부근 해상에 진입해 30일 오전까지 머무른 다음 10월1일 타이완 타이베인 북동쪽을 지나 10월2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쪽 약 90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예정이다. 

아직은 소형급 태풍으로 감지되나 기상청은 타이완 타이베이 해상을 지나면서 중심기압과 중심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 등이 강해져 제주도에는 높은 강도의 중형급 태풍으로 접근할 것으로 봤다. 

서귀포를 거친 태풍은 대한해협을 통과한 뒤 10월3일 오전 9시께 독도 동남동쪽 약 80km 부근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아직 태풍 발생 초기인만큼 정확한 이동경로는 조금더 지켜봐야 한다. 북태평양 고기압과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대륙고기압의 세기, 위치 등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변화에 따라 발생 시각과 진로 등 변동성이 크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경로를 예단할 수 없다"면서 "아직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언급하기 이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로써는 지난 22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거쳐간 제17호 태풍 ‘타파’와 유사한 경로로 관측돼 태풍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제주 및 남부지방 등은 미리 대비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발생한 태풍은 ‘미탁’을 포함해 총 18개다. 이 중 6개가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1951년 이후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해는 1959년이다. 당시 총 7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하거나 접근해 타격을 입었다. 

이번 태풍 ‘미탁’이 한반도에 접근하면 7개로 1959년과 같은 태풍 발생 건수를 기록하게 된다. 한편 ‘미탁’의 명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했으며 여성의 이름을 의미한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