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2019 은평누리축제' 10월3일 개막
은평구 '2019 은평누리축제' 10월3일 개막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9.09.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행사·공연·박람회 등과 연계…볼거리·놀거리·먹거리 '풍성'
은평구 대표 가을 축제인 ‘북한산韓문화페스티벌’도 10월9일 개최
서울 은평구가 오는 10월3일부터 5일까지 '2019 은평누리축제'를 개최한다. (사진=은평구)
서울 은평구가 오는 10월3일부터 5일까지 '2019 은평누리축제'를 개최한다. (사진=은평구)

서울 은평구가 주최하고 은평문화재단과 2019 은평누리축제 추진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2019 은평누리축제’가 오는 10월3일부터 5일까지 개최된다고 27일 밝혔다.

‘어울누리! 즐거우리! 함께하리!’의 주제로 구 축제광장을 비롯해 은평문화예술회관, 숲속극장, 불광천 수변무대, 평화공원 등 은평구 내 다양한 축제 공간에서 은평누리축제 개·폐막식, 광장축제, 생활문화예술동아리한마당의 본행사와 더불어 모나美 박람회, 청소년예술제, 한마음예술단 특별공연 등 연계행사와 함께하며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해진 축제의 장으로 이끌 예정이다.

‘2019 은평누리축제’는 지역주민이 주도하는 축제로서, 지난 2010년 시작으로 자치구 최초로 서울시 축제평가 6년 연속 종합달성도, 공통지표 달성도 ‘가’등급을 받는 등 꾸준한 성장을 보이며 올 해로 벌써 10회를 맞이했다.

이미 140여개 주민참여 프로그램이 공모를 통해 선정된 가운데 친환경축제, 주민이 주인공인 축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은평누리축제는 예술과 공동체에 관심이 있고 문화적 역량이 있는 구 주민들로 구성된 추진위원회와 은평문화재단이 함께 축제를 총괄 기획·진행하고 있으며, 또한 축제의 전 과정에 참여하며 나눔을 실천할 자원활동가인 ‘우리누리 매니저’ 11명을 임명하여 발대식을 거쳐 축제홍보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10월3일 개막제에서는 브라질 타악기를 연주하는 그룹 라퍼커션의 개막 퍼포먼스와 구 개청 40주년 및 은평누리축제 10회의 의미를 되새겨보고 축하영상, 생동감 넘치는 3D 맵핑 큐브 퍼포먼스에 이어 꿈꾸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협동조합 문화예술단 '꾸마달'과 은평구민의 하나된 목소리로 울리는 개막선언, 그리고 가수 김장훈의 힘찬 무대로 축제의 화려한 시작을 알린다.

또 이날부터 5일까지 40여개의 구 동아리들이 ‘생활문화예술동아리한마당’·‘생활문화예술박람회’를 통해 구 곳곳의 무대에서 끼와 재능을 펼칠 예정이며, 10월5일 광장축제에서는 70여개의 다채로운 단체 부스와 쉼터가 조성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 등 보다 풍성해진 이야기로 주민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

아울러 10월5일 폐막제에서는 구 청소년들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와 신명나는 길놀이&전통연희의례로 폐막의 문을 열고, 가수 양희은의 감동적인 무대와 신나는 대동판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2012년 주민 20여명의 목소리가 하나 돼 시작된 주민합창은, 올 해 140명이 넘는 세대공감 은평주민대합창으로 성장해 가수 양희은과의 감동적인 협연을 준비하고 있다니 기대해 볼 만하다.

한편, 당초 지난 7일 개최 예정이었으나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연기됐던 구 대표 가을축제인 ‘북한산韓문화페스티벌’도 오는 10월9일 북한산국립공원 북한산성 제2주차장에서 개최된다.

송대관, 태진아, 김현정 등 초대가수의 축하공연과 축제의 고유한 주제인 韓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전통한복·개화기시대 패션 체험, 북한 음식 체험, 제기차기·투호 등 전통놀이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체험부스를 운영하고, 제100회 전국체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연계행사 등도 펼쳐질 예정이다.

김미경 구청장은 “은평구 개청 40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축제를 준비했다. 많은 주민 여러분들이 함께해 청명한 가을의 축제 분위기를 마음껏 만끽하시고 가족,지인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