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하반기 유럽·북미 IR 원정길 나서
윤종규 KB금융 회장, 하반기 유럽·북미 IR 원정길 나서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9.2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금융그룹)
(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올 하반기 기업설명회(IR) 원정에 나선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 회장은 오는 10∼11월 유럽과 북미를 잇달아 방문해 KB금융 경영 현안과 향후 중장기 전략 방향을 설명할 예정이다. 

윤 회장은 지난 4월 홍콩과 호주로 올해 첫 해외 IR에 나선데 이어 10월 초에는 영국, 노르웨이 등을 방문해 주요 연기금과 노르웨이중앙은행, 피델리티 등 투자자들을 만난다. 이어 11월에는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서 IR 활동을 벌인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해에도 홍콩, 싱가포르, 미국, 일본을 방문해 투자자들과 면담했다.

그가 이렇게 해외 IR에 적극적인 것은 신규 투자를 유치하고 주가를 부양하기 위해서다.

KB금융은 역대급 실적을 올리고 있지만 미중 무역분쟁과 국내 경기 둔화,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국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가계대출 규제, 저금리로 인한 은행 예대마진 감소 등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시선은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시장 환경이 좋지 않은 중에도 외국인 주주를 끌어들이는 것은 CEO가 직접 뛰는 게 한 몫한다"며 "윤 회장은 영어와 일어에도 능한 것으로 알려져 자연스러운 커뮤니케이션을 선호하는 외국인 투자자들한테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4월 호주에서 접촉한 자산운용사 프랭클린 리소시스는 이후 KB금융 주식을 추가 매입해 지분율 5.42%로 국민연금공단에 이어 KB금융의 2대 주주가 됐다.

KB금융의 외국인 지분율은 23일 기준 67.01%로, 한 달 전(8월 23일)보다 0.16%포인트 올랐다.

KB금융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배당 성향을 지속해서 늘리고, 필요하다면 자사주 매입에도 나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회장은 KB금융 주식 총 2만1000주를 보유하고 있다. 임직원들의 매입도 늘어 우리사주조합 지분율은 작년 말 0.60%에서 6개월 만에 0.97%로 올랐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