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중국·동남아 등 지속적 노선 확대 박차
티웨이항공, 중국·동남아 등 지속적 노선 확대 박차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9.2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보라카이 등 기존에 없던 단독 노선 취항
종합통제센터 구축 등 안전 시설 투자 노력도
(사진=티웨이항공)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이 어려운 대외환경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노선 확대와 안전을 위한 투자를 실시한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수도권과 지방공항을 통한 지속적인 신규 취항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올해 안에 동남아, 중국, 대만 등 다양한 지역의 노선 확대를 계획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최근 부산-대만 가오슝·타이중 취항을 통해 김해공항 대만 노선을 확장해 나갔으며 다음달 말 취항하는 대구-필리핀 보라카이(칼리보)와 운항 중인 부산-타이중 등 기존에 없던 단독 노선 취항으로 여행과 상용 승객들의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다음달 2일 인천-보라카이(칼리보) 신규 취항과 다음달 27일부터 인천-필리핀 클락 노선 재운항이 시작되며 올해 안에 인천-태국 치앙마이, 인천-홍콩 등 동남아 지역 수요 증가에 발맞춰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으로 노선 확장도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다음달 13일부터 대구-장자제(장가계), 오는 11월6일 대구-옌지(연길) 신규 취항을 통해 중국 하늘길 확장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신규 항공기 ‘B737-800NG’ 2대를 추가로 도입해 연말까지 총 28대의 항공기를 보유·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티웨이항공은 항공사의 최우선 가치인 안전 확립을 위한 시설 투자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사가 위치한 김포공항 화물청사 내 1600평 규모의 자체 훈련센터를 내년 상반기 완공 목표로 건립 중으로, 훈련센터 내에는 실시간 항공기 운항을 통제하고 관리하는 종합통제센터를 새롭게 구축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운항·객실승무원의 전문적인 훈련 시설과, 업무 공간, 휴식 시설까지 모두 들어설 계획이다.

특히 객실승무원의 훈련 공간에는 비상탈출 슬라이드, 화재진압 훈련실, 응급처치 실습실, 도어 트레이너, 기내 모형인 서비스 마크업(Mock-up)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 운항관리사 교육훈련시스템 개발, 예비 엔진 추가 확보 등 항공기 정비와 비정상 상황에 더욱 안정적인 대비책을 마련해 안전 역량을 더욱 강화할 전망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도입과 수요에 발맞춘 적극적인 노선 확대를 통해 성장을 지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라며 “어려운 대외환경 속에서도 관련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미래를 준비하는 항공사가 될 것”이라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