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11시간 수색' 조국 자택 압수물 집중분석
檢, '11시간 수색' 조국 자택 압수물 집중분석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2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 허위인턴 의혹' 조사…'사모펀드' 수사 병행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입구 바닥에 설치된 포토라인.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입구 바닥에 설치된 포토라인.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서 나온 압수물 분석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전날 11시간에 걸쳐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동시에 검찰은 조 장관의 자녀들이 지원한 학교인 연세대·충북대·아주대·이화여대 등 4곳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조 장관의 자녀에 대한 입시 자료가 허위로 발급됐다는 의혹을 검토 중이다.

조 장관 아들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발급받은 인턴활동예정증명서와 인턴활동증명서가 허위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딸은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검찰은 조 장관이 자녀의 허위 인턴십 증명서 작성·발급에 연루돼 있을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함께 검찰은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질 대표로 지목된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씨와 이상훈 코링크 대표 등을 동시 소환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작업을 끝나는 대로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분석 결과에 따라 조 장관에 대한 조사 필요성도 검토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