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인구감소로 인한 인구정책 실무부서 현안회의
군산, 인구감소로 인한 인구정책 실무부서 현안회의
  • 이윤근 기자
  • 승인 2019.09.2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역맞춤형 통합·포용적 인구정책 추진 계획

전북 군산시는 24일 저출산·고령사회로의 인구구조 불균형 대비 및 지속적인 군산시 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 맞춤형 통합적인 인구 대책을 세우고자 주요 실무부서 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많은 시민이 살고 싶은 도시, 꿈꿀 수 있는 도시, 행복한 도시를 만들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인구수는 27만8000여명이었던 지난 2015년 이후 하강곡선을 그리기 시작해 특히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2018년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을 거치면서 군산시의 경기침체로 인해 인구감소가 심화됐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경제 활성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경기인구수는 27만명 마저 붕괴 위험에 있는 상황이다.

이번 현안 회의는 인구정책 실무부서의 담당업무를 보고 있는 계장 26명이 참석해 각 부서별로 인구정책과 관련해 추진하고 있는 분야별 중점 추진과제를 점검하고 중점 추진과제에 대한 우수사례에 대한 정보를 공유 부서 간 연계해 추진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한 협의 및 인구정책 추진상황에 대한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김인생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인구정책 실무부서 현안회의를 시작으로 인구정책 TF팀을 구성하고, 인구정책과 관련한 공공기관 및 단체를 찾아 인구감소에 따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출산·양육하기 좋은 기관 분위기 조성을 위해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 정부시책에 맞는 모든 세대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구정책 발굴에 대한 노력을 다 할 것"이라며 "군산시 기획예산과에서는 인구정책의 일환으로 함께하는 육아인식개선을 위한 '명랑가족 사진전 및 가족음악회&영재발굴단 노규식 박사 특강'을 오는 10월10일 오후 7시 군산 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군산/이윤근 기자

iyg353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