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장애 아동 가족들과 2박3일 ‘사랑의 가족여행’ 진행
효성, 장애 아동 가족들과 2박3일 ‘사랑의 가족여행’ 진행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9.2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 임직원·장애 아동 총 20가족 64명 참가
순두부·치킨·양초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가져
지난 20∼22일 진행된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사랑의 가족여행’에 참가한 효성 임직원 가족과 장애 아동·청소년 가족들이 롯데부여리조트 앞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효성)
지난 20∼22일 진행된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사랑의 가족여행’에 참가한 효성 임직원 가족과 장애 아동·청소년 가족들이 롯데부여리조트 앞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효성)

 효성은 지난 20∼22일 2박3일간 충남 부여·공주 일대에서 장애 아동·청소년 가족들과 함께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사랑의 가족여행’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사랑의 가족여행은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하는 장애 아동·청소년 재활 치료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번 여행에는 효성 임직원 10가족과 장애 아동·청소년 10가족이 참여해 한 가정씩 짝을 이뤄 순두부·양초만들기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첫날인 20일에는 롯데부여리조트에서 물놀이를 했으며 이튿날에는 부여에 있는 기와마을을 찾아 양초와 순두부 등을 직접 만드는 체험 활동과 레크레이션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이천에 있는 치킨대학을 방문해 치킨·피자만들기 체험을 했다.

평소 집과 치료시설을 오가느라 가족여행을 하기 힘들었던 장애 아동 가족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온 가족이 함께 하는 나들이를 즐길 수 있었다. 효성 임직원 가족도 장애 아동 가족들과 함께 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의 중요성을 느끼고 힐링의 시간을 함께 보냈다.

이번 가족여행에 참여한 한 장애 아동의 어머니는 “아이가 장애가 있다 보니 다른 가족들과 어울려 여행하는 게 쉽지 않았다”며 “이번 기회에 아이들은 물론 가족들 전체가 모두 친구를 만든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도 벌써부터 내년에 또 여행을 가자고 조르더라”고 전했다.

한 효성 임직원은 “매년 사랑의 가족여행에 참여하고 있는데, 올해는 특별히 2박3일로 여행이 진행되다 보니 짝궁 가족과 진솔한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었다”면서 “소중한 추억을 만든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지난 2013년부터 7년째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이 어려운 장애 아동과 가족을 위한 의료재활 지원기금을 후원해 왔으며 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펼쳐왔다.

올해는 후원 규모를 1억5000만원으로 늘리고 장애 아동 돌봄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소외되기 쉬운 장애 아동 형제자매들을 위한 심리치료나 특기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7월에는 장애 아동의 비장애 형제자매 안정을 위해 20여명을 초청해 여름 나들이를 다녀오는 등 지원 활동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가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