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한미우호축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행사연기
제15회 한미우호축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행사연기
  • 김명호 기자
  • 승인 2019.09.2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두천시)
(사진=동두천시)

동두천시는 오는 28일 개최예정이던 제15회 한미우호축제를 11월2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경기북부에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발병함에 따라 동두천시를 포함한 6개 시·군의 방역 중점관리지역 지정에 따른 결정이다.

시에서는 홈페이지와 운영 중인 블로그에 연기 결정을 공지하였으며, 주관 측인 상가연합회에서는 동두천시 관련 카페는 물론 페이스북 등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전파하고 있다.

한편, 연기된 행사의 최종 개최여부는 10월 중순까지 돼지열병 관련 상황을 지켜보며 결정할 예정이며, 11월 개최 시 야외행사의 날씨를 고려해 낮 시간으로 변경해 개최한다.

[신아일보] 동두천/김명호 기자

audgh19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