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홍준표 '아들 이중국적 공개 요구'에 "언급할 생각 없다"
나경원, 홍준표 '아들 이중국적 공개 요구'에 "언급할 생각 없다"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9.2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조국·황교안 자녀 의혹 모두 특검' 제안엔 "여당과 진지한 논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아들의 이중 국적여부를 공개하라는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요구에 대해 "언급할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밝힐 생각이 없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홍 대표 말씀에 대해 언급할 의사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답했다. 

앞서 홍 전 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를 향해 "핵심은 원정출산 여부다. 예일대에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논쟁은 끝난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자신의 자녀를 포함 문재인 대통령, 조국 장관, 황교안 대표 자녀 의혹 관련해 모두 특검을 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이 궁금해 하고 있다"며 "여당과 진지한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당이 굉장히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고 그런 것이 국민의 의문의 한 부분이 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여당과 진지하게 협상할 생각이 있다"고 했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