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경원 원정출산 의혹' 정조준… 민경욱 "내부총질 그만"
홍준표, '나경원 원정출산 의혹' 정조준… 민경욱 "내부총질 그만"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9.2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아들 이중국적인지 밝히면 논쟁 끝나"
민경욱 "하나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 벅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최근 원정출산 의혹을 비판하자 민경욱 의원이 자제를 촉구하고 나서 관심이 쏠린다. 

민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홍 전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에 벅차다"면서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법무부 장관)과 싸웁시다"고 강조했다.

이는 홍 전 대표의 전날 나 원내대표를 향한 비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날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최근 제기된 나 원내대표 원정출산 의혹은) 형평상 그냥 넘어 갈수 없는 사건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핵심은 다른 사항도 있지만 원정출산 여부"라면서 "서울에서 출생했다고 말로만 하는 것 보다 예일대 재학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고 나 원내대표의 해명을 요구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라며 "본인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며 "한방에 역전 시키라"고 비꼬았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