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노후주택 붕괴사고… 70대 여성 사망
부산 노후주택 붕괴사고… 70대 여성 사망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22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한 2층 주택이 무너져 있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2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한 2층 주택이 무너져 있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매몰돼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영향으로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부산에서 단독주택이 붕괴돼 70대 여성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25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한 2층 단독주택을 떠받치는 기둥이 붕괴해 주택 일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주택 1층에 거주하던 여성인 A(72)씨가 매몰됐다.

경찰관과 소방대원은 인력을 대거 투입해 구조 작업을 펼쳤다. 하지만 사고현장 진입로가 폭 1.5m에 불과해 중장비 투입이 어려우면서 구조가 지연됐다.

결국 A씨는 사고 9시간여 만인 23일 오전 7시45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붕괴한 단독주택은 지은 지 40년 된 낡은 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밤새 수작업으로 구조작업을 진행해 사고발생 약 9시간 만에 매몰자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산에서는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전날 오후 9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실제로 부산에서는 하루 동안 강풍과 함께 30.4㎜의 비가 내렸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