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과 언쟁' 김현종 "제 덕 부족했다"
'강경화 외교장관과 언쟁' 김현종 "제 덕 부족했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9.1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에 입장 밝혀… "마음 여유 없었던 것 같다"
강경화 외교통상부 장관(왼쪽),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통상부 장관(왼쪽),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언쟁을 벌였던 사실이 알려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외교안보라인 간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차장은 18일 트위터에 "앞으로 제 자신을 더욱 낮추며 열심히 하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김 차장은 "소용돌이치는 국제정세에서 최선의 정책을 수립하려고 의욕이 앞서다 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16일 국회에서 강 장관이 김 차장과의 말다툼 사실을 인정한 후 김 차장이 관련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 관계가 악화하는 등 외교 난제가 여전한 상황에서 외교라인 고위 당국자 간 갈등설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조기에 사태를 진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당시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을 불러다 혼내고, 강 장관과 싸우다가 말미에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다'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시 김 차장이 외교부에서 작성한 문건이 미흡하다며 담당자를 질책하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에게 소리치지 말라'는 취지로 맞받아쳤고, 이에 김 차장이 영어로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등 두 사람은 언쟁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