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오!그래놀라’ 초등학교 아침간편식 선정
오리온 ‘오!그래놀라’ 초등학교 아침간편식 선정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9.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초등학교 아침간편식 지원 사업’ 참여
전국 8개 학교 2230명에 쌀 가공식품 아침식사로 제공
(이미지=오리온)
(이미지=오리온)

오리온의 간편대용식 브랜드 마켓오 네이처의 제품이 정부로부터 아침 식사 대체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오리온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추진하는 초등학교 아침간편식 지원 사업에서 마켓오 네이처의 ‘오!그래놀라’와 ‘오!그래놀라바’가 간편대용식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아침밥 먹기 식습관 형성과 학업 집중도 향상 등을 위한 것으로, 사업자 선정에는 ‘해썹(HACCP)’ 인증, 지원 초등학교에 당일 배송, 국내산 쌀을 이용한 쌀 가공식품 등의 조건이 붙었다.

아침간편식으로 선정된 제품들은 오는 11월15일까지 전국 8개 초등학교 총 2230명의 학생들에게 지원된다.

마켓오 네이처는 오리온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간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선보인 간편대용식 브랜드다.

이번 사업에서 아침간편식으로 선정된 ‘오!그래놀라’와 ‘오!그래놀라바’에는 국산 쌀과 통귀리, 호밀, 통밀 등 국내 생산 고함량 그래놀라가 함유됐다. 또 복합탄수화물과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도 포함됐다.

오리온은 맛과 영양은 물론 생산·제조·유통 과정에서의 식품 안전성 등을 인정받아 아침간편식으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아침간편식 메뉴는 △‘오!그래놀라 사과&크랜베리’ 60그램(g)과 요거트 △‘오!그래놀라바 무화과베리’와 주스 등 2종으로 구성되며, 학교별로 총 2~3회 제공될 예정이다.

오리온은 마켓오 네이처의 초등학교 아침간편식 지원 사업 선정을 기념해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벤트는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진행된다. 오리온은 퀴즈를 풀고 이벤트에 응모한 소비자를 추첨해 ‘오!그래놀라’ 선물세트를 증정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마켓오 네이처의 ‘오!그래놀라’ 제품들이 뛰어난 맛과 품질력은 물론 국산 쌀을 활용한 대표 간편대용식 브랜드로 인정받게 됐다”며 “초등학교 아침간편식 지원 사업 알리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성장기 학생들의 아침 식습관 문화 형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