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드림스타트 ‘마른’ 아동 영양사업 추진
하남, 드림스타트 ‘마른’ 아동 영양사업 추진
  • 정재신 기자
  • 승인 2019.09.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하남시는 오는 30일까지 드림스타트 아동 중 체질량 검사결과 ‘마른’ 아동 30명을 대상으로 영양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드림스타트 아동 중 영양상태 불균형, 발육부진 아동들을 대상으로 식습관 개선 등 건강한 성장발달을 지원하고자 기획했다.

특히, 성장기 아동들의 체질량 지수(BMI) 측정 자료에 근거해 기준보다 ‘마른’ 발육부진 아동들을 대상으로 통합사례관리사가 가정을 방문해 종합비타민, 미네랄이 함유된 영양제를 전달하고 양육자와 함께 불균형 식습관 진단과 영양교육을 병행한다.

이광범 복지문화국장은 “지역사회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 기쁘다”며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하남/정재신 기자

jschu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