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증강현실 적용 '무빙 AR' 도입
롯데홈쇼핑, 증강현실 적용 '무빙 AR' 도입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9.1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전∙가구 가상 배치 통한 기능 체험까지 가능해져
롯데홈쇼핑이 증강현실을 활용한 상품 기능체험 등이 가능한 무빙 AR을 업계 최초로 론칭했다.(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이 증강현실을 활용한 상품 기능체험 등이 가능한 무빙 AR을 업계 최초로 론칭했다.(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가전∙가구 상품을 가상으로 배치하고 기능 체험까지 가능한 ‘무빙 AR’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17일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무빙 AR’은 ‘Moving’의 사전적 의미인 ‘감동시키는’, ‘움직이는’ 두 가지 뜻을 담아 ‘소비자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움직이는 AR’이라는 뜻이다.

이는 현재 운영 중인 가전∙가구 가상 배치 서비스인 ‘AR View’보다 진화한 서비스로 상품 내부, 기능 등을 상세 확인할 수 있다. 냉장고의 내부를 열어보고 소파 등받이를 조절할 수 있으며 TV의 경우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롯데홈쇼핑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검색창에 ‘무빙AR(무빙ar, AR, ARview)’을 입력하면 해당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원하는 상품을 선택해 가상으로 배치하고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상품의 작동하게 되며. 화면 하단의 추가 버튼을 통해 여러 제품의 복수배치도 가능하다.

롯데홈쇼핑은 온라인 쇼핑에서 오프라인 매장처럼 상품을 체험하고 싶어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무빙 AR’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

현재 적용 상품은 냉장고, 소파, 거실장 등 총 18개 상품으로 롯데홈쇼핑은 홈 인테리어 상품을 중심으로 추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롯데홈쇼핑이 지난해 9월 업계 최초로 론칭한 ‘AR View’ 서비스의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도입 이후 누적 조회수만 60만건 이상을 기록했다.

가전∙가구 상품의 교환 및 반품율도 도입 이전과 비교해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는 30대에서 40대 초반 이용률이 25%로 가장 높아 주요 소비자들이 30대 후반에서 40대 후반(20%)인 인터넷 쇼핑몰 ‘롯데아이몰’보다 젊은 층의 이용이 활발했다.

김인호 DT(Digital Transformation)본부장은 “눈으로 직접 보고 살 수 없는 온라인 쇼핑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첨단 IT기술을 접목해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