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미간 친서 확인해줄 수 없다… 조국만 볼 수는 없어"
靑 "북미간 친서 확인해줄 수 없다… 조국만 볼 수는 없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9.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간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점 아닌가"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는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비공개 친서를 보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간 오간 친서에 대해서는 저희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지금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고만 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 발표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경질 등 일련의 움직임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급진전 신호로 해석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북미 간 경색 국면이 유지됐다면, 이제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명확하게, 가시적으로 (비핵화 협상의 급진전 신호가) 들어온 것은 아니어서 조심스럽기는 하다"고 했다. 

또 그는 "볼턴 보좌관의 경질을 두고 청와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현재 북미 사이의 발언에서 드러나는 분위기나 기류에 대해서는 언론도 감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추석 이후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이 화두가 되는 데 대한 입장'에는 "조 장관 관련 사안이 정치권의 관심 사항이긴 하지만 청와대가 계속 그것만 볼 수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민생과 경제를 살피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더 깊이 있게 진전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번주는) 외교 안보와 관련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좀더 다져가기 위한 한 주가 될 것"이라며 "또 경제·민생·외교 안보 등을 더욱 심도 깊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살피고 점검(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들이 최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평택기지 이전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연기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건의를 받기는 했지만 여러 의견들 중 하나"라고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