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조국 못 막으면 친문패권 판치는 나라"… 단식투쟁 돌입
이학재 "조국 못 막으면 친문패권 판치는 나라"… 단식투쟁 돌입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9.15 15: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떻게 피의자를 장관 임명할 수 있나"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이 지난 2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서 조 후보자 사퇴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이 지난 2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서 조 후보자 사퇴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

이 의원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저는 성난 민심을 받들어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어떻게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느냐"며 "이는 문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자기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우리가 조국과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친문재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는 것"이라며 "또한 대한민국 국민은 개, 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가 죽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국민의 명령으로 몸을 던져 이 어이없는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단식농성 장소는 한국당의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운동' 본부가 차려질 서울 광화문광장 혹은 국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훠이훠이 2019-09-16 01:35:42
지랄도 푸지게 한다. 가난한자와 약자를 위해 한끼라도 굶어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