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첫 공식 일정 시작…소재·부품·장비산업 현장 간담회 실시
은성수 금융위원장 첫 공식 일정 시작…소재·부품·장비산업 현장 간담회 실시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09.1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혁신과 포용적 금융 등을 핵심 금융정책 과제로 설정한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은 임기 첫 공식 일정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 현장 간담회를 실시한다.

1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은성수 위원장은 오는 17일 경기도 안성시 소재 반도체 장비회사 아이원스를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연다.

은 위원장은 금융감독원과 국책금융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소리를 청취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은 위원장 취임 이후 첫 번째 공식행사다.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10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방문했지만, 금융위 일부 실무자만 대동한 비공개 행사였다. 

은 위원장은 첫 공식행사를 이른바 ‘소부장’ 경쟁력 강화에 할애했다는 것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에서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을 가장 중요한 당면과제로 본 것이라 할 수 있다.

은 위원장은 지난 9일 취임사를 통해 “금융시장의 안정 없이는 그 어떤 금융혁신이나 포용금융도 연목구어(緣木求魚)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금융 안정을 첫 번째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금융시장 안정 과제로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 신규 자금 지원 등 금융 지원을 차질 없이 충분하게 집행하는 것을 꼽았었다.

은 위원장은 오는 18일 두 번째 공식 일정으로 핀테크 현장 간담회를 실시한다.

이 간담회는 핀테크 스타트업과 전문가들로부터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융혁신은 은 위원장이 금융정책 중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과제다. 다만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을 포함한 금융시장 안정은 당면한 현안인 만큼 혁신 과제가 차순위로 밀린 것이다.

은 위원장은 취임 일성으로 금융회사가 혁신기업을 지원하면서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고의·중과실이 없으면 책임을 면해주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을 예고한 바 있다.

이번 주 공식 일정에는 서민금융통합지원 센터 방문도 포함돼 있다. 은 위원장은 지난 9일 취임사에서 포용적 금융을 세 번째 과제로 제시하며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한다는 두 개의 축으로 포용적 금융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