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첫날 정체 풀린다…"오후 8~9시 해소"
추석연휴 첫날 정체 풀린다…"오후 8~9시 해소"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1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남해고속도로에서 차량이 달리고 있다. 이날 부산을 오가는 귀성길 교통상황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남해고속도로에서 차량이 달리고 있다. 이날 부산을 오가는 귀성길 교통상황은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길 정체가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의 고속도로에 정체가 풀렸으나 일부 고속도로에는 빗길로 차량 흐름이 더디고 있다.

현재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쪽으로 부안에서 선운산, 서평택에서 송악 등 44km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거나 정체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면은 목천에서 옥산 등 20km 구간이,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면은 진천에서 증평 등 13km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7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30분이 걸릴 전망이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는 4시간20분, 대구까지는 4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대전 1시간40분, 강릉 2시간50분, 광주 4시간, 목포 5시간 등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귀성길 정체가 오후 8∼9시 이후에는 혼잡 상황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은 517만대로 수도군에서 지방으로 49만대가 빠져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도로공사가 제공하는 상행·하행 전 구간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