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배제 조국 수사팀' 여야 공방… "검찰 죽이기" vs "논의 일환 정도"
'윤석열 배제 조국 수사팀' 여야 공방… "검찰 죽이기" vs "논의 일환 정도"
  • 허인·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9.1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공포정치 칼 빼들어… 후안무치 정권"
김종민 "대단한 의도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등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법무부 간부들이 대검찰청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임명 강행으로 국민을 배신한 문재인 정권이 이제 공포정치의 칼을 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이제 본격적으로 검찰 권력을 주구(走狗)로 부리고 이 정권에 대한 수사를 원청봉쇄하겠다는 것"이라며 "이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하겠느냐"라고 비판했다. 

또 "완장을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에 나서는 모습이 경악스럽다"며 "도저히 일반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대한민국 헌정사상 최악의 후안무치 정권"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법치국가에서 도무지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조 장관이 즉각 김 차관을 해임하지 않으면, 조 장관이 지시한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 장관이나 청와대 개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인사권을 무기로 검찰 협박한 것이나 다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인사권 행사해 검찰 수사를 방해한다면 직권남용죄로 구속 수사해야 한다. 검찰개혁의 핵심은 권력으로부터 독립성과 공정성을 지켜내는 것"이라고 했다.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수사팀을 만들어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로도 보일 수 있다"면서 "단순한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조정으로 유야무야 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조 장관과 법무부는 당장 이러한 검은 기획의 배후를 밝히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법무부의 윤 총장 배제 제안은 국민적 의혹을 증폭시키는 것"이라며 비판에 가세했다. 

반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대단한 의도가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검찰 수사의 공정성을 어떻게 보장할 것이냐'는 논의의 일환 정도로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것 자체도 불공정 시비에 휘말릴 수 있어 채택이 안됐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조 장관이 취임한 지난 9일 복수의 법무부 간부들이 대검 참모들을 통해 윤 총장을 지휘라인에서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한 사실이 전날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조국 장관은 11일 출근길에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인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한다"고만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