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음식 장보기·보관·손질·조리 안전하게 하려면?
명절음식 장보기·보관·손질·조리 안전하게 하려면?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9.1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추석 맞이 식품 안전정보 제공
제수용품 장보기, 재료 보관·준비, 성묫길·귀경길 식중독 예방 등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추석 명절을 맞아 11일 식품 안전정보를 제공했다.

건강한 추석 명절을 위한 식품 안전정보 주요내용은 △제수용품 장보기 요령 △음식 재료 보관 및 준비 요령 △명절음식 조리·섭취·보관 요령 △성묫길· 귀경길 식중독 예방 요령 등이다.

명절음식 장보기 순서(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명절음식 장보기 순서(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에 따르면 추석 제수용품, 명절음식 준비를 위한 장보기는 밀가루, 식용유와 같이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을 시작으로 과일·채소, 햄·어묵 등 냉장‧냉동식품, 육류, 어패류 순서로 하는 것이 좋다.

대형 할인마트나 백화점 등에서 장보는 시간은 평균 80분 정도(1회 평균)로 장바구니에 담은 식품이 상온에서 오랜 시간 방치될 경우 세균 증식의 우려가 있다. 따라서 상하기 쉬운 어패류와 냉장·냉동식품은 마지막에 구입해야 한다.

농산물은 흠이 없고 신선한 것을 선택하고 세척·절단 등 전처리가 된 과일·채소는 냉장 제품으로 구입한다. 수산물은 몸통에 탄력이 있고 눈이 또렷하며 윤기가 나고 비늘이 부착된 신선한 것을 구입한다.

식품을 구매할 때는 유통기한·표시사항을 잘 확인하고 필요한 양만 구입해야 한다.

주류는 유통기한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탁주와 약주는 유통기한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어 제수용‧선물용으로 구매할 때 유통기한을 확인하도록 한다.

특히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 시행으로 달걀 껍데기 표시를 보고 닭이 알을 낳은 날짜도 확인하고 구입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적정하게 보관·유통된 달걀은 산란일자가 며칠 지났다 하더라도 품질과 안전에 문제가 없으므로 유통기한 이내의 제품인지 확인 후 구매해야 한다.

장보기가 끝나면 가공식품, 과일·채소류와 육류·수산물을 각각 구분해 담고 냉장·냉동식품은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하며 집까지 운반하는 것이 좋다.

구입한 명절 음식 재료들은 바로 냉장고나 냉동고에 넣어 보관하고 달걀은 바로 먹는 채소와 직접 닿지 않도록 보관한다.

냉동보관 육류·어패류 등 장기간 보존하는 식품은 냉동고 안쪽 깊숙이 넣고 냉장실 문 쪽은 온도 변화가 크므로 금방 먹을 식품만 보관한다.

냉장고 적정온도 유지를 위해 △전체용량의 70%이하로 채우기 △자주 문을 열지 않기 △뜨거운 것은 재빨리 식힌 후 보관하기 등을 지켜야 한다.

특히 냉동 상태에서 활동을 멈췄던 세균은 잘못된 해동과정에서 다시 증식할 수 있으므로 냉동 육류, 생선 등을 해동할 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해동의 경우 냉장해동 또는 전자레인지 해동이 바람직하고 흐르는 물에 해동할 경우에는 반드시 4시간 안에 마무리해야 한다. 온수에 해동하거나 상온이나 물에 담군 채 오랜 시간 방치하는 것은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 온도와 시간을 제공하기 때문에 삼간다.

식품별 명당자리 찾기(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별 명당자리 찾기(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닭 등 가금류, 수산물, 육류 등을 세척할 시에는 주변에 익히지 않고 그대로 섭취하는 채소, 과일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한다.

칼·도마로 인한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조리가 되지 않은 식품과 조리된 식품을 구분해서 칼과 도마를 사용한다.

대표적 명절음식인 토란국, 고사리나물, 송편소에 사용되는 토란, 고사리, 콩류에는 위해성분을 일부 포함하고 있어 재료준비에 주의가 필요하다.

명절음식을 만들기 전 비누 등 손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씻는다. 계란이나 생닭을 만진 손으로 날로 먹는 채소 등을 만지면 식중독균이 묻을 수(교차오염) 있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위생장갑을 착용하며 가열 조리할 때는 음식물의 내부까지 충분히 익힌다. 고기완자 등 분쇄육을 조리할 때는 반드시 속까지 완전히 익혀야 하며 햄·소시지 등 육가공품도 중심온도 75℃ 1분 이상 가열조리한다.

조리된 음식을 보관할 때는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60℃이상에,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5℃이하에서 보관한다. 명절 음식은 많은 양을 미리 조리해 보관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2시간 내로 식혀서 덮개를 덮어 냉장고에 보관한다.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 2시간 이내에 섭취해야 하며 상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된 음식은 반드시 재가열한 후 섭취한다.

성묫길에는 준비한 음식을 트렁크에 그대로 보관하지 말고 가급적 아이스박스, 아이스팩 등을 이용해 10℃ 이하 냉장상태로 운반하며, 성묘 후 준비한 음식을 먹기 전에 손을 깨끗이 씻거나 물티슈로 닦아야 한다.

- 성묘 시 주변의 덜 익은 과일이나 야생버섯 등을 함부로 채취·섭취해서는 안 되며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계곡물이나 샘물 등을 함부로 마시지 않도록 한다.

귀경길에는 △조리된 음식, 가급적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 이하에서 보관·운반 △햇볕이 닿는 공간이나 자동차 트렁크에 2시간 이상 방치하지 않기 △식사 전 손을 깨끗이 씻거나 물티슈로 닦기 △가급적 조리 후 2시간 이내에 섭취하기 등의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

특히 편의점, 휴게소 등에서 구입한 음식이나 음료수는 되도록 빨리 먹고 남은 음식과 음료수는 상할 우려가 있으므로 차안에 그대로 두지 않도록 주의한다.

식약처는 “추석 명절을 맞아 올바른 식품 구매·보관·섭취 요령 등 식품안전 정보를 숙지해 건강하고 즐거운 명절 연휴를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