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조국 장관, 책임 져야한다면 사법개혁 실패했을 때"
탁현민 "조국 장관, 책임 져야한다면 사법개혁 실패했을 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9.1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응원 글… "엄중 책임을 소임 다하는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물러남으로써 책임을 져야 한다면, 그것은 장관으로서 사법개혁이 실패했을 때"라고 밝혔다. 

탁 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물러남으로써 져야하는 책임과 소임을 다함으로써 져야하는 책임이 있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탁 위원은 "지금 그가 져야 할 가장 엄중한 책임은 그가 자신의 소임을 다하는 것에 있다"고 했다. 

이어 "일하는 사람은 결국 일로써 자신의 모든 것을 드러내는 것"이라며 그의 진심과 진실까지도 그러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정치권 일각에서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을 겨냥함과 동시에 조 장관의 사법개혁 성공 수행을 응원하는 글으로 보인다. 

앞서 9일 임명된 조 장관은 취임 뒤 첫 지시로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 구성을 지시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