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참여형 사모펀드 PEF 600개 돌파…출자약정 80조원 넘어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PEF 600개 돌파…출자약정 80조원 넘어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9.0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가 올해 들어 600개 선을 넘어섰고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약정한 금액은 80조원을 돌파했다.

PEF는 기업 지분을 사들여 경영에 개입하거나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 기업 가치를 높인 뒤 지분을 되팔아 차익을 남기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펀드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PEF 수는 지난해 말(583개)보다 53개 늘어난 636개에 달했다.

이는 2009년 말(110개)보다는 526개(478.2%) 증가한 수준이다.

PEF 수는 2015년 말 316개에서 2016년 말 383개, 2017년 말 444개 등으로 늘다가 2018년 말에는 583개로 급증했다. PEF 출자약정액은 올해 6월 말 현재 80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6조4000억원 증가했다.

출자약정액은 2009년 말 20조원 수준에서 2015년 말 58조5000억원으로 빠르게 늘다가 2016년 말 62조2천억원, 2017년 말 62조6000억원 등 잠시 증가 속도가 둔화됐다.

그러다가 지난해 말 74조5000억원으로 급증했고 올해도 비슷한 증가세가 이어졌다.

출자약정액은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재산운용 담당회사인 업무집행사원(GP)에 약속한 금액이다. 투자자가 PEF에 실제 출자한 이행액과 차이는 있을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말 현재 출자약정액은 74조5000억원이었지만 이행액은 55조7000억원으로 집행률이 74.8%였다.

6월말 현재 GP별로 담당하는 PEF의 출자약정액을 보면 MBK파트너스가 9조707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MBK파트너스는 17개의 PEF를 운용하고 있다.

이어 한앤컴퍼니(7조672억원), 한국산업은행(6조2792억원), IMM프라이빗에쿼티(4조8871억원), 연합자산관리(3조608억원), IMM인베스트먼트(2조6533억원), 큐캐피탈파트너스(2조4730억원), 스틱인베스트먼트(1조9463억원) 등 순이다.

올해 6월 말 현재 출자약정액이 3000억원 이상인 대형 PEF는 전체의 9.4%인 60개이고 1000억~3000억원의 중형 PEF는 158개(24.8%), 1000억원 미만의 소형 PEF는 418개(65.7%)이다.

출자약정 규모가 가장 큰 PEF는 한국산업은행이 운용하는 케이디비밸류제육호로 2조7500억원에 달하고, 가장 작은 PEF는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가 운용하는 키스톤기술금융제2호로 5억원이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