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안면도 대하축제, 태풍 ‘링링’ 여파 21일로 연기
태안 안면도 대하축제, 태풍 ‘링링’ 여파 21일로 연기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9.09.0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제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태풍 ‘링링’의 여파로 인해 9월 21일로 연기됐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백사장항에 들어온 대하 모습. (사진=태안군)
오는 11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제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태풍 ‘링링’의 여파로 인해 9월 21일로 연기됐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백사장항에 들어온 대하 모습. (사진=태안군)

 

오는 11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충남 태안 ‘제20회 안면도 백사장 대하축제’가 태풍 ‘링링’의 여파로 인해 오는 21일로 연기됐다.

8일 태안군에 따르면 백사장대하축제추진위원회는 9월 11일부터 10월 6일로 예정돼있던 대하축제를 9월21일부터 10월13일까지로 연기했다.

염동운 위원장은 “태풍 ‘링링’ 피해가 상당한 상황에서 축제 개최를 강행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연기를 결정했다”며 “9월 21일에 더 좋은 모습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태풍 ‘링링’으로 인해 태안 지역에서도 크고 작은 피해가 다수 발생했다”며 “군의 모든 자원을 동원해 우선 태풍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복구가 마무리 되는대로 대하 축제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태안/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